업계 전문가의 비발치교정에 대한 15가지 팁

치과의사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오는 14일로 앞당겨졌다. 서울시는 지난 7일 이와 같은 내용의 공문을 서울 21개구 보건소에 하달했다. 각 구 보건소는 이를 바탕으로 관할 내 치과병의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에 접종 대상자 명단 제출을 요청한 것으로 확인됐다.

공문의 말을 인용하면 접종 대상자는 병의원 및 약국 업무자로 의사, 치과의사, 한의사, 간호사, 간호조무사, 의료기사, 약사, 한약사, 영양사, 치과위생사, 보건교육사 등이다. 접종을 희망하는 의료기관 업무자는 12일까지 명단을 제출해야 한다. 송파구의 경우 관내 의료기관이 지정된 양식에 희망자 명단을 작성 후 이메일로 접수하는 방식으로 취합하고 있다.

이는 백신접종 후 잔여량 생성 등 폐기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예비명단 확보 차원으로, 기한 내 명단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접종순서가 직후로 밀릴 수 있으니 각별히 유의해야 한다.

image

실질적인 접종은 오는 14일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. 이와 관련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 직원은 “현재 의원급 의료기관 종사자의 코로나 백신접종은 12일로 예정돼 있는 상황”라며 “서울 뿐 아니라 전국의 모든 지자체에서 동일하게 실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. 허나, 예정이기 때문에 변수가 생성할 경우 변동될 가능성은 있다”고 밝혀졌습니다.

지난 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(단장 A 씨·이하 예방접종추진단)은 접종대상을 확대하고 접종시기를 앞당긴 ‘코로나19 예방접종 1분기 시작계획’을 발표한 바 있다. 의원, 치과의원, 양주교정치과 한방병원 등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의 보건의료인 34만5,000명이 우선접종 대상자에 함유되고, 3월 중순 중 백신접종을 시행한다는 것이 주요내용이었다. 본지 취재결과 당초 3월 20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25일부터 접종을 시작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었으나, 이 일정이 더욱 앞당겨진 셈이다.

한편 예방접종추진단은 원활한 예방접종을 위해 관내 위탁의료기관 중 7월 중순부터 조기 사업수행이 가능한 기관을 선별 지정, 시군구별 2~60개소 내외의 위탁의료기관 지정을 추진한다는 계획 중에 있다. 그외에도 백신 도입시기를 고려한 철저한 재고케어로 1차 접종대상을 늘리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 간격도 8~12주 범위 내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. 현재 1차 접종을 종료한 접종자에 대해서는 http://edition.cnn.com/search/?text=의정부치아교정 접종간격을 12흔히 조정할 계획이다.

요번 ‘코로나19 예방접종 3분기 시작계획’에는 의원급 의료기관 업무자 외에도 △장애인 돌봄 업무자 10만5,000명 △노인 방문 돌봄 종사자 22만8,000명 △투석환자 1만2,000명 △항공승무원 6만7,000명 등이 우선접종 대상자에 배합됐다.